정책뉴스

정책뉴스

해남군, 해남 김치 사용 음식점 애용 캠페인

해남군이 수입김치 사용을 근절하고자 해남 김치 애용 운동에 적극 나선다.군은 수입김치의 증가로 배추 주산지인 지역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우리 농산물 애용 운동의 일환으로 관내 음식점의 해남김치 사용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우선 해남김치를 사용하는 음식점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 소비자들에게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오는…
더 보기 ...

광주시, 김치산업 육성 ‘박차’

광주광역시가 김치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광주시는 시의회, 세계김치연구소, 김치관련 유관단체, 생산업체, 농식품 유통분야 마케팅 전문가 13명이 참여하는 ‘김치산업육성위원회’를 구성하고 26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김치산업육성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이날 회의에서는 광주김치의 매출 증대를 위한 신시장 개척, 저가 중국산…
더 보기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치 수출 시장 확대를 위한 실질적 방안 논의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2019년 3월 21일 오후 4시 세종정부청사에서 김치 수출 확대를 위한 수출점검회의를 개최했다.이번 점검회의에는 김치 수출업계 및 관련 유관기관*들이 참석하여, 최근 발표한 ‘김치산업육성방안’이 내수시장에서 외국산과의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었던 점을 보완하고, 김치 수출 시장을 확대하는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더 보기 ...

국산김치 품질․안전 차별화로 국내외 시장 잡는다

▪(품질‧안전 차별화) 김치 R&D 로드맵 수립, 맛‧품질유지기간 연장, 맛‧숙성도 표시제도입 ▪(내수시장 확대 및 신시장 개척) 군납‧외급식 김치 공급 확대, 어린이용‧기능성김치 개발 ▪(표시‧관리 강화) 김치원료 소금 원산지 표시 및 원산지자율표시제 확대 ▪(김치원료 안정적 보급) 제조업체와 산지유통조직간 안정적 원료공급체계 구축 지원…
더 보기 ...

하동서 ‘최참판댁 김치’ 만든다

하동을 대표하는 관광명소 소설 의 배경 최참판댁을 상징화하는 ‘최참판댁 김치’가 개발된다.하동군은 매년 겨울 성공적으로 열리는 김치축제를 더욱 활성화하고, 하동의 명품 김치 레시피를 개발·보급하고자 ‘가칭’ 최참판댁 김치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이를 위해 군은 이날 오후 2시 농업기술센터 농산물가공지원센터에서…
더 보기 ...

김치·절임류 가공품에 사용되는 소금 원산지 표시 의무화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김치, 절임류 가공품에 사용되는 소금에 대해 의무적으로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하는「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시행령 개정(안)이 4일(화)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법령에서 김치류 가공품은 배합비율 순으로 2순위까지 해당하는 원료와 고춧가루만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더 보기 ...

해수부, 김치류·절임류 소금 원산지 표시 의무화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김치, 절임류 가공품에 사용되는 식염(소금)에 대해 의무적으로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하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5월 15일(화)부터 6월 25일(월)까지(40일간) 입법예고한다.현행 법령에서 김치류 가공품은 배합 비율이 높은 순서로 2순위까지의 원료와 고춧가루만 원산지를…
더 보기 ...